Home > 바이오뉴스
완도에 국내 첫 푸코이단 가공공장 2006.11.04
전남 완도에 국내 최초로 푸코이단(Fucoidan)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산지 가공시설이 들어서 어민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남도는 3일 박준영 지사와 이영호 국회의원, 심호진 해양수산부 차관보, 김종식 완도군수 등 각계 인사와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완도군 완도읍 농공단지 안에서 푸코이단 가공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이번에 준공된 푸코이단 가공공장은 5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5,655㎡의 부지에 3,105㎡ 규모의 건물로 지어졌다.

푸코이단은 미역.다시마 등 갈조류에 함유된 기능성 물질로 암세포의 자살을 유도하는 항암작용과 혈중 콜레스테롤 저하, 면역력 증강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기능성 음료와 건강식품, 의약품 등에도 매우 높은 활용가치가 있어 식품과 의약 등 연관산업 유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를 통해 해조류 양식산업의 활성화와 어민 소득증대 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는 이번 공장 준공으로 연간 10톤의 푸코이단을 생산해 200억원의 경제유발 효과를 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일본과 유럽 등에서는 푸코이단의 건강 기능성 식품과 화장품 시장이 빠르게 확산돼 시장규모가 세계적으로 1조원에 이르고 일본에서만 지난해 말 현재 30000억원대의 시장 규모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도 관계자는 "전남지역은 풍부한 해양수산 자원을 보유하고 있지만 부가가치가 낮은 상태로 과잉생산과 가격하락, 수입 증가 등에 따른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고 수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해양생물산업 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출처] 식품음료신문 기자 : fnbnews(@)thinkfood.co.kr



    


다운로드